본문 바로가기
사회과학도서관/정치경제

[스크랩] 파주 야산에 추락한 무인항공기서 청와대 사진 나와...

by hwawoon 2014. 3. 26.

 【서울=뉴시스】김훈기 기자 = 경기 파주시 한 산속에서 발견된 무인항공기에 고성능 DSLR 카메라가 장착되어 청와대 등을 촬영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국가 안보에 심각한 허점이 드러났다.

날개 길이가 2m인 초소형 비행체지만 비행 금지구역인 청와대 상공이 사실상 무방비로 뚫린 것이다. 때문에 초소형 항공기를 이용한 자폭 공격 등 다양한 형태의 테러에 청와대가 무방비로 노출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 【AP/뉴시스】6일 필리핀 해군이 공개한 사진으로 필리핀 중부 지방 근해에서 건져 올린 미국제로 보이는 무인공중공격기 드론의 모습. 길이가 3m 정도다.

그나마 박근혜 대통령이 네덜란드 핵 안보 정상회의 참석차 유럽 순방중 벌어진 일이라 다행인 상황이다. 청와대 등 관계자들도 이 때문에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신인균 자주국방네트워크 대표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청와대 인근은 비행금지 구역인데, 초경량 항공기지만 청와대 부근 방공망이 뚫린 것이다.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 등지에서 자살폭탄테러에 활용되는 IED(사제 급조 폭발물·Improvised explosive device)를 카메라 대신 장착해 떨어뜨렸다면 대통령도 위험에 처할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청와대의 경비가 허술해 자폭 공격에 무방비로 노출된 것이다. 등산객이 발견해 신고하기까지 이 항공기가 청와대를 찍은 것을 아무도 몰랐다는 것은 심각한 문제다"며 "현재로서는 이 항공기가 북으로 넘어가려다 파주 인근에서 추락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신 대표의 지적대로 현재 국내에는 항공 촬영 등을 위해 다양한 형태의 초소형 비행체가 활용되고 있다. 특히 TV 예능프로 등에서 방송 촬영을 위해 수직 이착륙이 가능한 무선조종(RC) 비행체나 드론 등을 활용하고 있다. 여기에 카메라 대신 폭발물 등을 장착하면 얼마든지 테러에 활용할 수 있다는 말이다.

또한 군 당국이 이 비행체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북한의 개입이 확인 될 경우 남북관계에 심각한 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최근 북한은 한미 연합훈련을 중단하라며 수십 발의 단거리 발사체를 동해상에 쏘아댄 적이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현재까지 이 무인항공기의 정체에 대해 확인된 것은 거의 없다. 이 항공기를 조사하고 있는 기무사 역시 민간에서 만든 무인 항공기라는 답만 할 뿐이다. 때문에 어떤 이유로 만들어져 서울 상공을 휘젓고 다니며 청와대 등을 촬영했는지 구체적 내용도 파악하기 힘든 상태다. 한미연합사 역시 이 항공기와 관련이 없다고 부인한 상태다.

기무사 관계자는 "어제 파주에서 무인항공기가 추락한 것은 맞다. 관계기관과 공동으로 조사하고 있다"면서도 "민간 무인항공기 즉 항공법에 따른 초경량 비행 장치라는 것 외에 어떤 것도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연합사 관계자는 "캐논 카메라가 달린 것으로 봐서 군에서 사용하는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 "연합사에서 운용하는 항공기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수거된 무인항공기의 동체 크기가 2m가 넘고 카메라가 장착되어 있었던 것만 봐도 민간에서 사사로이 만들 수 있는 수준은 넘어선다는 게 군사 전문가들의 판단이다.

물론 제작 목적과 비용, 장비 등이 있다면 누구나 만들 수 있다. 하지만 이번처럼 아무도 모르게 서울 상공을 거침없이 날아다니기 위해서는 일반에서 흔히 쓰는 RC 무선조종 항공기로는 쉽지 않다.

신인균 대표는 "비행기를 만든 사람이 평범한 민간인은 아닌 것 같다"며 "어떤 목적과 장비, 돈을 투자하면 (청와대 상공을 마음대로 드나들 수 있는 항공기) 제작이 가능하다. 이미 민간에 상용화된 기술이 다양하기 때문에 어려운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bom@newsis.com

 

 

출처 : 정봉주와 미래권력들
글쓴이 : 자리다짐 원글보기
메모 :

댓글0